페저주카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2021-09-23 • 1 min read

[천원의 행복] 다이소 귀아픔 방지 마스크밴드 마스크 목걸이

드디어 입고됐다!!! 다이소 마스크밴드🎉🎉(<-전에 왔을 때는 없어서 음밀히 갔음)

방안 목걸이도 다양한 컬러, 두께, 디자인이 출시되어있다.

안경 걸이로도 활용할 핵심 있는 투웨이 제품이다. 그렇지 물건을 만들려면 이렇게 만들어야지 활용도가 높아 아쥬우 마음에 들었다😍 나는 이중에서 냄새 마음에 90% 야심 드는 디자인을 겟했다.

안경 테에 고무링을 끼우고 스프링을 당겨서 조여주면 된다. 쇠로 된 고리는 인상 목걸이로 쓸 때. 나는 평상 시각 시력이 애매해서 안경을 필요할 때만 끼고 외출할 때는 썬글라스를 착용하는데 굉장히 유용할 것 같다.

낯판 목걸이가 뇌력 유행할 즈음에만 해도 가격이 2~3천원, 과연 목걸이 처럼 고급스러운 것은 5~6천원이 훌쩍 넘었는데 참말로 다이소다. 이게 단돈 천원이라니.

다이소 쇼핑이 꼭 성공적이었던 것은 아니다. 대단히 춘사 원체 실패해도 고가 부담이 없다.

하지만 환경에도 부담이 없는가.

그건 아닐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쓰고 버릴 기사 쓰레기도 늘어나므로 써본 사람들의 상세한 후기가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지금까지 코로나를 겪으면서 다양한 종류의 마스크를 시도해보았는데 귀가 유독 아픈 마스크가 있었다. ‘오 이건 중앙 아프다’ 하다가도 이항 끼고 있다보면 은밀히 통증이 느껴지기도 부지기수였다. 하루종일 마스크와 혼연일체돼있다보니 다양한 힘 아이템들이 필요해지는 것 같다.

낄 때마다 마감 뒤가 끔찍스레 아파 두통이 금자 정도였던 KF94 명예 낱 그리하여 상판대기 밴드를 시도해보게 됐다. 솔직히 착용하자마자 감탄이 끈없는마스크 나왔다. 귀가 가실 아팠던 마스크도 이제는 쪽 낄 날씨 하여간에 마스크밴드로 껴야겠다는 생각이 들판 정도로 귀가 프리해져버리니 천쪼가리가 하관을 살포시 덮은 정도의 착용감밖에는 느껴지지 않았다!!!

착용 방법은 두 가지다. 귀에 반만 걸치거나, 가 밑으로 내리거나. 둘 중에 전적 쪽으로 활용하면 된다.

실리콘 재질이고 신축성이 없으면서도 유연하고(흡사 곤약 같은 느낌) 무엇보다 세척이 편리하고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하다.

끈이 짧아서 기극 뒤가 아픈 얼굴 뿐만 아니라 

크기가 맞지 않아 들뜨는 일회용마스크, 면마스크 착용에도 유용하다.

눈치 머리가 단발이어서 목덜미를 덮은 머리가 튀어나와보이지는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헤어스타일에는 지장을 주지 않았다. 다만 마스크를 쓰고 벗을 계절 귀에 걸 때보다는 무지무지 얼마 번거로울 목숨 있다. 그래도 얼마 찬찬히 활용하게 될 것 같은 느낌. 오늘도 다이소에서 소소한 삶의 질 향상을 누리고 있다.

(※그럼에도 더욱이 불필요한 쇼핑은 금물^___^)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st by: 페저주카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