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저주카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2021-09-03 • 2 min read

박효준 선수, 데뷔 9경기 만에 피츠버그에서 첫 메이저리그 홈런 기록!

목차

이참 시즌 최악의 시즌을 달리고 피츠버그의 영봉패를 막은 한국 선수가 있습니다. 곧장 우리 한국의 박효준 선수가 데뷔 9경기 만에 피츠버그에서 첫 메이저리그 홈런을 기록하는 대활약을 펼쳐 화제입니다.

11일 박 선수는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 1번, 2루수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이날 4회말 0-2로 뒤진 상황에서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뜨거운 주목을 받았습니다. 도리어 메이저리그 첫 홈런이 설약 피부로 느껴지지 않아서 그런지 반면에 팀의 역전을 끌러내지 못한 솔로포에 무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돌았습니다. 좌타자인 박효준 선수는 불리할 목숨 방법 있는 좌투수를 상태로 홈런을 만들었기 그렇게 더한층 이목을 끌었는데 스윙 더더군다나 훌륭했습니다.

한통 2주전, 막 박효준의 소속팀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트레이드를 감행한 양키스의 결정에 대해서 어떤 외신은 이렇게 보도했습니다. “충격적으로 낮은 기대치의 트레이드에 박효준을 써버린 양키스” 자전 기사에서는 양키스가 평준 자책점이5점에 달하는 투수를 데려오기 위해서 유망주인 박효준을 우완 구원투수 디에고 카스티요와 아울러 보내버렸다고 전했습니다. 연결 보도에 양키스의 현지 팬들은 “또 멍청한 트레이드를 하고 말았네, 박효준은 제대로 보지도 못했는데.”, “정말 알 수 없는 멍청한 계약이다”라며 분노를 표현하기까지 했습니다.

박효준이 이적오게 된 피츠버그 파이리치는 승률이 0.336으로 메이저리그 27위로 시방 소속지구 꼴등을 기록하고 있는 팀입니다. 반대로 피츠버그 팬들은 금차 시즌을 버렸다 치더라도 박효준 선수를 보면서 거듭 희망을 품고 있어 화재입니다. 이조 팬들은 박효준에게 “제발 강정호 선수만 같아라. 좋은 부분만 닮아서.”, “강정호 버전 2.0”이라며 기대를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피츠버그는 전왕 강정호와 게릿콜이 있을 형편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을 정도의 팀이었지만, 현재는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팀이 약해져 있습니다. 우리 박효준 선수에게 이러한 팀을 뒤집을 정도의 활약을 바라는 것은 대단히 큰 바람일 행복 있지만, 아직껏 MLB에서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 않았지만 타율을 3할 1푼까지 끌어 올렸습니다.

2014년 7월에 계약금 116만 달러를 받고 양키스와 계약한 박효준은 2015년부터 마이너리그 생활을 하면서 미국의 빠른 공을 상대해 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마이너리그에서 타율 0.292, 11 홈런에홈런에 32타점의 맹타를 휘두른 박효준은 당세 7월 17일에 끝판 뉴욕 양키스의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르는데도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양키스 팬들이 분노할 정도로 치욕적인 트레이드의 일부로 피츠버그로 와버린 박효준 선수에게 이제 남은 것은 자신의 실력으로 증명하는 것뿐이었습니다. 이번에 기록한 홈런 한방으로 조금이나마 가치를 증명해 보인 것 같습니다.

더구나 이날 박효준 선수의 홈런 이후의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며 큰 화재를 모았는데 테두리 미녀팬이 홈런볼을 재주 위해 온몸을 던져 필사적으로 볼을 낚아채는 장면이 방송을 탔습니다. 이문 공을 잡은 팬의 환한 미소는 피츠버그 팬들이 한국에서 온 이전 유망주의 미래를 작히 기대하지 보여주었습니다.

현지 팟캐스트인 DK 피츠버그 스포츠에서는 파이리츠의 상황에 대해서 십중팔구 해탈한 모습이었지만 “그래도 박효준이 있잖아!”라면서 이다음 희망을 거는 연수구 유소년야구 모습이었습니다.

박효준 선수는 쏟아지는 기대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즉속 수하 위치에 있는지 냉정하게 성찰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아직 완벽한 메이저리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릿나릿 녹아들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팀을 위해서 부지런히 뛰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인터뷰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미국에서 적응과 경쟁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박효준 선수, 방금 피츠버그에서 내외야의 5개 포지션을 섭렵하고 멀티플레이어로서 앞서 빛나고 있습니다. 팀이 최악의 상황을 달리고 있는 순간에 자신의 빛을 발하기 시작한 박효준 선수가 앞으로 보여줄 활약을 기대하고 응원합니다.

Post by: 페저주카
Category: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