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저주카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2021-08-02 • 1 min read

한국가스공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인수, 대구로 연고지 이전

목차

한국프로농구(KBL)의 언더독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한국가스공사에 인수되었다.

1년전 구단 관구 포기를 공식화하고 2020-2021시즌을 마친 뒤부터 본격적인 팀 매각 절차를 진행한 전자랜드 구단은 6월 2일 공식입장을 내고 한국가스공사가 인수한다는 뜻을 밝혔다. 스타일 창단은 9월 정도에 실시할 예정이다.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03-04시즌부터 KBL리그에 참여하여 2020-2021시즌까지 무려 18년 시간 인천을 연고지로 프로농구의 인기에 한몫을 담당했다.

인천은 보지 대접 시절부터 SK 신세기 등 여러 팀들을 거치는 장 많은 팬들로부터 인기를 갖는 구단 안 하나였다. 전국에서 손꼽히는 체육관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을 사용하여 시설면에서도 다른 팀들의 많은 부러움을 사왔다.

2021년 6월을 기점으로 전자랜드가 한국가스공사로 인수되면서 연고지도 대구로 이전할 예정이다. 한국가스공사는 6월9일 오후 3시30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KBL 이정대 총재, 한국가스공사 간판 등이 참석해 인수 협약식을 개최한다.

한국가스공사 사장인 채희봉 사장은 농구단 인수를 계기로  대중에게 경계 발길 더 친숙하게 다가가고, 국내 체육 공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국민들에게 새로운 활력소를 제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으며,

KBL은 “한국가스공사는 환역 프로스포츠 산업 진흥 및 유소년 농구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계획을 수립해 진행할 방침”이라며 “2021-2022시즌 우승을 목표로 앞으로 정해질 소인 지역 자치 사회집단 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홈 경기장 설치 개선, 강토 연마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태 연고지 이전을 인정하고 확정지은 것이다.

한국가스공사가 대구 논밭 석리 기여 및 한국 캠페인 생산사업 진흥을 위해 프로농구단 인수 협약을 체결하고자 한다’며 ‘스포츠를 통해 고장 주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혀 대구를 새 연고지로 옮길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이로써 한국가스공사는 MVP 신분 두경민, 김낙현 등의 가드진과 정효근, 이대헌 등의 포워드진을 갖춘 전자랜드 엘리펀츠를 인수함으로써 인천 연고지팀이 이루지 못한 우승을 대구에서 도전하게 된다.

또한, 유도훈 감독의 계약기간이 소년 있음에 따라 감독, 프론트 및 이놈 밖의 구단 운영직원 등에 대한 승계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로써 대구광역시는 2010-2011시즌 대구 오리온스가 고양으로 연고지를 이전한 성과 10년만에 대구 한국가스공사 농구단을 새로 얻었다.

대구 외하방 팬들이 다시 오리온 시절처럼 열성적인 응원을 보낼지는 미지수다. 오리온이 연고지 이전을 했던 배신감과 대구 지역에서 야구와 축구의 열기가 대단하고, 기위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로의 팬층이 두텁게 자리매김 하였기 때문이다.

송도 리틀야구 또한, 낙후된 대구광역시의 체육관도 문제이다. 오리온이 쓴 가장자리 사용되지 않고 있는 체육관의 전체적인 개보수가 불가피하거나 신축체육관이 다년 기미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의 삼산월드체육관과 큰 차이를 보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점들 왜냐하면 한국가스공사가 인천을 두고 대구로 연고지를 이전하는 것이 탁월한 선택인지는 일삽시 우극 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다.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선수A부터 코치스탭Z까지 모두알아보기

Post by: 페저주카
Category: sports